(호주) 브리즈번에서 끔찍하고 이상하고 신기했던 나의 룸메이트

Spread the love

Spider Animal_001

브리즈번에서 한 달간 머문 곳에서 만난 이상하고 괴상하고 끔찍하지만, 꼭 이해해야만 했던 룸메이트 이야기를 해보려 한다. 사진 속에 그 룸메이트가 있는데 잘 보이는지 모르겠다.

 

Spider Animal_002

이제 좀 내 룸메이트가 잘 보이나? 이름은 토비다. (스파이더맨 주인공 배우 이름 토비맥과이어)

 

Spider Animal_003

토비 같은 룸메는 처음이었기에 끔찍하고 소름돋았다. (경고 : 이후 가까이 찍은 사진이 있음)

 

Spider Animal_004

시간 되면 빗자루로 토비를 내쫓을 계획이었다.

 

Spider Animal_005

뒤에서 보나

 

Spider Animal_006

앞에서 보나 끔찍하다. 그런데 일주일 정도 지나 보니 어느 순간 토비에 익숙해졌다. 그래서 토비를 정식 룸메이트로 받아들이기로 했다.

 

Spider Animal_007

토비에게 크리스마스 선물을 하나 주기로 했다. 사실 사과의 의미이기도 하다.

 

Spider Animal_008

토비가 공간을 너무 크게 차지했다. 무엇보다 왼쪽 베란다로 갈 수 없게 막아놔서, 어쩔 수 없이 토비의 왼쪽 집을 부쉈다. 아마도 그것때문에 토비가 날 싫어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.

 

Spider Animal_009

왼쪽에 사는 룸메에게는 Gin이라는 술을 크리스마스 선물로 줬고, 토비에게는 벌을 선물하려 한다.

 

Spider Animal_010

토비 내 사과를 받아줘

 

Spider Animal_011

던져주자마자 갑자기 막 달려와서 놀라서 뒤로 자빠질 뻔했다. 아무리 봐도 봐도 징그러운 룸메다.

 

Spider Animal_012

토비는 신기하게 생겼다. 머리 부분이 하얀색이고 뒷부분이 노란갈색이다 .다리는 또 어찌나 긴지. 모델하다 왔나. 내가 선물로 준 선물이 마음에 들었나 보다. (미안해 벌아.ㅠㅠ)

 

Spider Animal_013

토비는 엉덩이에서 이상한 실을 내뿜는다.

 

Spider Animal_014

그 실로 내 선물을 감았다.

 

Spider Animal_015

그리고는 즙을 쪽쪽 빨아먹는다. 토비는 눈이 8개가 있는데 사실은 시력이 굉장히 나빠서 왜 8개나 있는지 모르겠다. 이전에 호주에서 텐트 쳤을 때 화장실 갔다가 돌아 오는 길에 해드렌턴으로 땅을 비추자 토비 친구들의 눈에 의해 땅이 반짝반짝 빛났던 게 생각난다. 아름다우면서도 굉장히 끔찍했던 밤이었다.

 

Spider Animal_016

토비가 굉장히 느릿느릿 먹길래 방에 들어갔다가 30분?뒤쯤 나와보니 내가 준 선물을 이미 다 처리하고선 기념으로 위에다 걸어 놨다.

 

Spider Animal_017

자기가 먹은 음식은 바닥에 못 떨어트리는 걸까? 아니면 저렇게 걸어두면 어떤 유익한 점이 있는 걸까?

이후 내 옆방 룸메와 토비에 대해서 얘기해봤다. 토비를 내쫓는 게 어떻냐는 그녀의 질문에, 함께 공존하면 어떻겠냐고 제안을 했다. 감사하게도 그녀가 내 제안을 받아줬다. 공식적으로 토비는 우리의 룸메이트가 되었다.

 

Spider Animal_018

날이 좋은 날 토비를 가까이 보기로 했다.

 

Spider Animal_019

그러다가 알게 되었다. 토비는 신체적으로 장애가 있다는 것을. 발이 총 8개여야 하는데 7개만 있다. 그러고 보면 참 대단한 거 같다. 토비는 병원 같은 곳에서 치료도 못 받고 혼자서 생존해야 하는데, 발 하나 없이도 이렇게 크게 성장해서 자기만의 집도 갖고 있는 걸 보니 말이다. 농담이 아니라 진심으로 이 부분에 대해서 감동 받았다.

 

Spider Animal_020

바람이 많이 불던 어느 날 베란다로 나가보니, 토비야 이게 웬일이니!!!!!!! 대박일세!!!!!!!!!!! 로또 당첨보다 더 기뻤을 토비!!

 

Spider Animal_021

바쁜 토비 이거 다 잡아서 먹어야지

 

Spider Animal_022

Spider Animal_023

Spider Animal_024

Spider Animal_025

Spider Animal_026

운수 좋은 날

 

Spider Animal_027

한 두 시간 뒤에 다시 나아가 보니 그새 그 많은 먹이를 다 해치웠다.

 

Spider Animal_028

자세히 보면 바람에 토비가 자주 흔들렸다. 어지러움 삶을 살아가는 우리의 토비. 가끔씩 바람이 세게 불 때가 있다. 그런데 이날은 정말 바람이 평소보다 더 거셌다. 밖에 나가 보니 토비의 집이 엉망 진창이 되었다.

 

Spider Animal_029

토비의 집 절반이 거의 다 무너졌고 위로 말려 올려졌다. 토비를 위해서 해줄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었다.

 

Spider Animal_030

다음날 밖에 나가 확인해보니 토비의 집은 언제 그랬냐는 듯이 바로 복구가 되어 있었다. 7개의 다리를 가진 대단한 토비!

 

Spider Animal_031

Spider Animal_032

어느순간 깨달았다. 토비에게 내가 따로 간식을 안 줘도 된 다는 것을. 다리 7개로도 생존했는데, 내가 따로 챙겨줄 필요가 없다. 그는 스스로 혼자서 생존하는 방법을 안다.

 

Spider Animal_033

비가 억수로 많이 오던 날

 

Spider Animal_034

토비는 거센 비바람 속에서도 생존했다. 내 옆방 룸메에게 한 번은 이런 이야기를 했다. “토비는 친구도 없고 가족도 없어. 하는 일도 없이 밤낮으로 한 곳에만 거꾸로 매달려 있는다.”

그리곤 내 방으로 돌아와서 생각해보니 이거 마치 내 얘기같잖아. 도서관에서 프로그래밍 공부하는 일 말고는 밖에 나가지도 않고, 가족도 친구도 없이, 호주에 발이 묶인 나.

 

Spider Animal_035

 

생각해보면 이런생명체도 참 없다. 친구도, 가족도 없이, 한 곳에만 계속 매달려 독고다이 삶.

 

Spider Animal_036

어느덧 룸렌트 계약했던 한 달이 지났다. 이제 토비와 작별인사를 할 시간이 왔다.

 

Spider Animal_037

내 다음으로 들어 올 사람은 1년을 계약하고 들어온다고 한다. 아마도 그 친구들은 토비를 안 좋아 할 거 같단 생각이 든다. 토비가 좋은 곳에 잘 정착하길 바란다. 7개의 발을 가진 멋진 토비야 안녕.

 

Spider Animal_038

사실 토비에게 가족이 있는 거 같다. 건물 복도인데 잘 보면 여기에 토비와 비슷하게 생긴 친구가 있다.

 

Spider Animal_039

Spider Animal_040

Spider Animal_041

토비보다는 몸이 훨씬 작지만, 훨씬 큰 집을 갖고 있다. 아무리 봐도 토비의 자식인게 틀림없다. 혼자인줄 알았는데, 알고보니 토비에게도 가족이 있나보다. 안심하고 떠나도 될 거 같다.

 

번외편

Spider Animal_042

동물들은 각자 자기 영역이 있다는 것을 과학시간 및 다큐멘터리에서 배웠지만, 실제로 그걸 처음으로 겪어본 곳이 뉴질랜드이다. 한 캠핑장소에 3일간 텐트를 쳤다. (당시 폴대를 잃어버려서 끈으로만 대충 지었다.)

 

Spider Animal_043

Spider Animal_044

핸드폰 3g 및 전기 안 들어오는 곳이라 3일동안 할일이 전혀 없다. 그러다 보니 주변을 자세히 보게 되었는데, 이 새가 똑같은 나뭇 가지 위에 자주 앉았다. 그리고 그때 처음 알았다. 새들은 똑같은 나뭇가지에 계속 앉는다는 것을. 그걸 바로 영역 동물이라 말하나 보다.

 

Spider Animal_045

이후 또 한 번 영역동물이란 것에 대해서 생각하게 된 곳이 선샤인 코스트인다. 브리즈번으로 돌아 가기 전에 이삼주 정도 산속 집에 머물렀었다. 마당에 앉아서 보면 왔던 동물이 또 오고 또 온다. 그 중 하나가 바로 쿠카부라 (Kookaburra)

 

Spider Animal_046

우리가 아무렇지 않게 허물어 버리는 나무 가지들이 알고보니 동물들이 매일 찾아와 앉는 곳일 수 있다.

 

Spider Animal_048

호주 터키새인데, 이 새만큼은 확실하게 구별할 수 있었다. 토비와 마찬가지로 장애를 갖고 있다. 발가락이 없어 절뚝 걷는다. 함께 다니는 다른 터키 새도 한 마리 있다. 마당에 앉아 있으면 터키새와 쿠카바라, 호주 까치 등을 자주 반복해서 보게 되었다.

생각해보면 최고의 애완동물은 야생동물인 거 같다. 밥을 따로 안 줘도 되지, 밖에 오래 나가 있어도 걱정 안 되지, 돈도 안 들지, 이보다 참 쉬울 수가 없다. 유일하게 책임져야 할 부분은 그들이 살아가는 환경 그대로를 놔두는 것이다.

 

영상으로 이 글을 마무리 지어보려 한다. 유튜브에서 우연히 보게 된 영상이다. 동화속에서만 보게 될 ‘함께사는 숲속 동물’이 카메라에 그대로 담겨져있다. 강가에 놓여져 있는 나무에 여러 마리 동물들이 지나간다.

함께 살아가는 지구. 서로의 영역을 배려하며 함께 살아가자~


Spread the love

Leave a reply

KoreaUSA